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비대면 시대의 ‘새로운’ 교회를 상상하다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저자 포스트코로나와 목회연구학회
출판사 대한기독교서회
발행일 2020-09-20
규격 신국판 | 232쪽
ISBN 978-89-511-2004-6 03230
정가 11,000원
판매가 9,900원 (10%할인 + 5%적립)
도서상태 구매가능

선택된 옵션

  • 주문수량

  • 책소개
  • 저자
  • 차례
  • 책 속으로

<비대면 시대의 ‘새로운’ 교회를 상상하다>는 제목처럼 비대면 시대를 마주한 한국교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모색하는 책이다. 코로나 사태가 목회현장과 성도의 의식을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지만 현재 코로나 이후의 목회적 방향과 교회 활동에 대한 구체적 대안과 매뉴얼은 전무한 상태이다. 목회자들은 앞으로 급변할 사회를 예상하면서도 막상 무엇을 준비하고 대비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호소한다. 그런 점에서 비대면 시대의 새로운 교회의 모델을 그리며, 한국교회가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 이 책은 목회자들과 신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된다.




포스트코로나와 목회연구학회
포스트코로나와 목회연구학회는 코로나19 감염사태가 전 세계적인 팬데믹으로 발전되는 상황에서 장로교단(예장통합과 기장), 감리교단, 성결교단에 속한 신학자들과 목회자들이 모여, 한국교회와 신학이 처한 위기 상황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모임으로 결성되었다. 회원들은 현재 한국교회와 신학의 근원적인 위기가 바로 문제를 문제로 인식하지 못하는 불감증으로부터 비롯되었으며, 올바른 문제 인식으로부터 올바른 대안이나 해법도 도출할 수 있다는 생각을 공유하고 있다. 그 첫 번째 발걸음으로 ‘코로나 팬데믹 시대의 교회와 목회에 대한 신학적 성찰과 대안 모색’을 기독교윤리학자 김은혜 교수의 주도로 시도하게 되었으며, 이후 한국교회의 문제들에 대한 신학 작업 집단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감당하고자 한다.

<집필진>
김은혜
장로교신학대학교에서 기독교와 문화 및 윤리 분야를 가르치고 있으며, 인공지능과 디지털 네트워크 중심의 포스트휴먼 사회에서 하나님 나라 실현을 위한 신학적 대안을 궁리하고 있다.

김정형
장로회신학대학교 연구지원실을 섬기고 있으며, 과학기술과 기후위기의 시대를 살아가는 다음 세대와 함께 한국교회의 미래를 고민하고 있다.

김희헌
향린교회(한국기독교장로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목소리를 빼앗긴 이들을 대변할 수 있는 목회를 지향하고 있다.

박은호
정릉교회(대한예수교장로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크로노스의 기계적 시간 속에서 카이로스의 사건적 시간의 도래를 위한 그리스도인 공동체 목회를 실천하고 있다

박일준
감리교신학대학교와 연세대학교에서 종교철학 및 조직신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신학과 인문학 그리고 자연과학 간의 교차학문적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성석환
장로교신학대학교에서 기독교와 문화를 가르치고 있으며, 도시공동체연구소 소장으로 섬기면서 공공신학을 연구하고 있다.

송용원
은혜와선물교회(대한예수교장로회)를 섬기며 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개혁신학, 하나님나라신학, 현대신학을 가르치고 있다. 미래를 위한 지속적인 ‘공동선’의 가치를 성경과 신학으로 빚어내고자 모색 중이다.

윤영훈
성결대학교 신학부에서 가르치고 있으며, 대중문화 콘텐츠 안의 종교와 인문적 가치를 찾아 대중과 대화하는 연구와 활동을 하고 있다.

이민형
연세대학교와 성결대학교에서 기독교와 문화를 가르치고 있으며,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에서 책임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이성호
연세대학교에서 신학 및 종교연구를 가르치고 있으며, 종교와 과학의 건설적 관계 모색을 통해 포스트휴먼 시대에 기독교 신앙이 공헌할 수 있는 길을 찾아가고 있다.

황성은
창동 염광교회(대한예수교장로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변화하는 시대를 품고, 세상의 소금으로서 그리스도인들이 모인 공동체를 만들어가기 위해 하나님의 은혜를 갈망하고 있다




제1부 디지털 네트워크 시대의 교회를 그려보다

언택트 시대의 관계적 목회 가능성–콘택트로서 언택트에 대한 신학적 성찰 / 김은혜
하나님의 세계는 모든 것이 연결되어 있다 / 변화되는 관계적 목회 방식에 대한 목회자의 적극적 태도가 필요하다 / 포스트코로나 시대 관계적 목회를 위한 신학적 반성과 신학적 기초 /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도 하나님은 사랑으로 일하신다

온라인 공간에 실험하는 새로운 교회 / 윤영훈
온라인 교회는 이미 시작되고 있다 / 종교와 가상현실은 모두 초월을 향한 인간 욕망의 표현이다 / 온라인 교회는 차별화된 콘텐츠와 커뮤니티로 이루어져야 한다 / 결론: 난제들을 넘어 새로운 가능성을 실험해보자

가정에서 성전 실현하기–가정 내 성스러운 공간 만들기 / 이민형
가정예배용 탁자와 기도방석 / 코로나19와 종교적 공간의 확장 / 집, 거룩한 공간이 될 수 있을까 / 집에서 하나님을 경험하기 / 그럼에도 불구하고 / 중요한 것은 그리스도인의 신앙이다

제2부 포스트코로나 시대 교회의 공공성과 대안적 일상을 구상하다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위한 교회–한국교회의 공공성에서 답을 찾다 / 성석환
코로나19와 공공성 / 코로나19와 신앙의 공공성 / ‘뉴노멀’의 새로운 신앙 형성

포스트코로나 시대 ‘일’의 신학 / 송용원
재난이 알려주는 한결같은 교훈 / 인간은 왜 일하는가 / 코로나가 가져온 일터의 변화
신학에서 보는 일의 의미 / 애프터코로나(After Corona), 하나님 나라의 일을 한다는 것

자연과 공존하는 삶–코로나19의 생태적 이해와 생명존중 신앙으로 이해가기 / 이성호
먼저 바이러스를 이해해보자 / 생태계 파괴, 코로나19 발생과 팬데믹을 불러오다 / 이제 교회는 ‘코로나19’라 쓰고 ‘생명존중 문명’으로 읽어야 한다

오래된 미래의 지혜–느린 일상에서 답을 찾다 / 김정형
코로나19와 기후위기 / 인간의 책임 / 한 사람의 힘 / 일상의 재구성 / 생활 속 ‘안전거리’ 확보하기 / 조금 느린 삶 / 선견자 노아로부터 지혜를 배우다

제3부 언택트 시대 불안정한 심리와 감정을 돌아보다

언택트 시대 불안정한 정신을 돌아보다 / 박일준
사이보그로서 인간 / 프레카리아트 시대의 가속화 / 접속 시대의 정신건강 문제 / 코로나 블루로 가속화하는 타자와의 거리두기

상생의 목회–한국교회 고통감수성을 돌아보다 / 김희헌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성찰과 문명전환의 요청 / BLM 운동에 담긴 코로나 시대의 고통감수성 문제 / 한국교회의 불안과 유보되어 온 과제 /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기독교 생태신앙

제4부 뉴노멀의 목회를 상상하다

뉴노멀 시대의 목회를 위한 교회 체질 변화 제안 / 황성은
예배 / 목양 / 교회의 체질 변화

코로나19 시대, 겉멋을 버리고 다시 출발하는 목회 / 박은호
목회의 멈춤인가 / 강제적인 전환점에 와서야 이미 멈춰 선 한국교회 내면이 보이기 시작 / 코로나 바이러스가 가져다준 문명사적 변화 / 결코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서는 안 되는 한국교회 / 개신교의 한계를 드러낸 코로나 사태 / 다시 희망의 출발을 삼아야 하는 코로나 목회 / 나가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