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고운 눈 내려 고운 땅 되다

시에서 길어올린 풍경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저자 한희철
출판사 겨자나무
발행일 2020-06-30
규격 46판 | 160
ISBN 979-11-954044-8-3 03230
정가 8,800원
판매가 7,920원 (10%할인 + 5%적립)
도서상태 구매가능

선택된 옵션

  • 주문수량

  • 책소개
  • 저자
  • 차례
  • 책 속으로

저자는 이 책에서 지금껏 읽었던 수많은 시 가운데 저자 자신의 마음을 울린 시 40여 편을 소개하고, 그 시들을 읽으며 떠오른 단상들을 잔잔하게 풀어낸다. 쉽고 편안한 글이지만 곱씹을수록 그 맛의 깊이를 더 진하게 느낄 수 있다. 우리 삶에서 시를 되찾아야 하는 것은 무엇보다 시가 우리 삶을, 나아가 우리 신앙을 더욱 풍요롭고 눈부시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우리 삶이 마른 나뭇잎처럼 바스락거리고, 우리 신앙이 긴 가뭄에 지친 논바닥처럼 메말라 있고, 문득 설교가 공허한 메아리처럼 느껴질 때 이 책을 읽어볼 것을 권한다.




한희철

강원도 원주 단강이라는 시골에서 15년 동안 작은 교회를 섬겼다. 이후 독일 프랑크푸르트교회와 부천 성지교회를 섬기다 현재는 정릉교회에서 목회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지킴 20 버림 20』 , 『예레미야와 함께 울다』 , 『한 마리 벌레처럼 DMZ를 홀로 걷다』 , 『내가 선 이곳은』 , 『어느 날의 기도』 , 『늙은 개가 짖으면 내다봐야 한다』 등이 있다.




머리말_ 천천히 고운 눈 내리기를 04

Part 1_바람에 묻어가는 소금 한 알
내 너무 별을 쳐다보아 • 14
평생의 실수 • 18
거친 들에 씨뿌린 자는 • 22
하늘바라기와 천둥지기로 살 수 있다면 • 26
누군가 네 영혼을 부르면 • 30
머슴이나 살아주고 싶은 • 34
벚꽃 지는 걸 보니 • 38
성경이 아니라 생활에 밑줄을 • 42
별도 따로 뜰 건가 • 46
오늘의 성서였습니다 • 50
그냥 • 54
똥 누느라 • 58
그냥 천원집이라고 불리는 집 • 62
얼마큼 맑게 살아야 • 66
바람에 묻어가는 소금 한 알같이 • 70
나 이날 잊을 수 없네 • 74
지친 소 한 마리 끌고 올 때에도 • 78
하느님 놀다 가세요 • 82

Part 2_웅덩이에 담긴 하늘
들키고 싶은 작은 돌처럼 • 86
글쎄 가 보아라 • 90
원고를 불태우다 • 94
소 발자국에 고인 물처럼 • 98
내가 당신을 앞서면 • 102
너무 늦게 그에게 놀러 간다 • 106
하필이면 추운 나라만 찾아다니는 • 110
시방 넉 점 반이래 • 114
매화꽃들 별처럼 터지던 • 118
우리 서로 무동을 태우자 • 122
친하고 싶은 사람 • 126
두 배의 침묵 위에 서는 • 130
딴 데 떨어지지 않네 • 134
우주가 알 스는 소리 • 138
빗속에 보리를 베는 아낙 • 142
엄마 성 • 146
인자는 다 보인다 • 150
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 • 154
어서 오시게나 •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