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교회의 윤리 개혁을 향하여

공공신학과 교회윤리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저자 문시영
출판사 대한기독교서회
발행일 2016-02-25
규격 신국판 | 336쪽
ISBN 978-89-511-1832-6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10%할인 + 5%적립)
도서상태 구매가능

선택된 옵션

  • 주문수량

  • 책소개
  • 저자
  • 차례
  • 책 속으로

복음은 교회 울타리 너머로 흘러나가야 한다!

이사야서는 교회와 공적 삶의 관계가 어떤 것이어야 하는지 일러준다.(1,11-20) 야훼는 제물을 가지고 그를 찾아오는 이스라엘을 내치며 그들이 여는 모든 성회가 역겹다고 말한다. 야훼는 불의에 눈감거나 악을 편드는 자들의 예배를 예배로 인정할 수 없는 것이다. 그는 “성회와 아울러 악을 행하는 것”을 견디지 못하는 신이다. 그는 대신 이스라엘이 피투성이 손을 씻어내고 악에서 떠나 약자들의 한을 풀어주며 정의를 세울 것을 촉구한다. 정의와 공의를 위한 노력이 바로 야훼를 찾는 길이며 그 일이 예배를 예배로 만든다. 예언자적 전통은 이처럼 야훼종교의 정체성 척도가 공적 영역에 대한 이스라엘의 책임 여부에 있음을 말한다. 그리스도교는 이와 같은 예언자적 전통 위에 서 있다. 그러나 오늘날 한국 개신교는 마치 야훼의 진노를 샀던 이스라엘처럼 시민사회의 질책을 받는 대상으로 전락하였다. 공공선을 목표로 해야 할 교회의 신앙이 갈수록 사유화되고 있으며 자기 울타리에만 갇혀버린 채 윤리적 자정능력을 상실해 버린 탓이 크다. 한국 개신교에 대한 진단 대부분이 교회에 더 이상 희망을 둘 수 없으며 쇠퇴 일로를 계속 걷게 될 것이라고 단정하는 현실이다.
『교회의 윤리 개혁을 향하여: 공공신학과 교회윤리』(원제: ‘교회로 교회되게: 공공신학과 교회윤리’)는 이처럼 스스로의 과오로 심각한 위기상태에 빠진 한국 개신교의 자성을 촉구하며, 교회의 윤리적 개혁이 ‘교회다움’을 회복하는 길이라고 주장한다. 여기서 윤리적 개혁이라 함은 교회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교회윤리와 공공의 영역에서의 교회의 책무에 관한 논의로서 공공성의 신학에 의한 개혁을 의미한다. 그러나 사실 교회 안의 공동체성 및 정체성 회복을 추구하는 교회윤리와 교회 밖에서 신앙의 공공성을 구현하려는 공공신학은 대립관계에 있다고 여겨진다. 실제로 이 책이 소개하는 교회윤리학자 스탠리 하우어워스(Stanley Hauerwas)와 공공신학자 막스 스택하우스(Max L. Stackhouse)의 신학적 지향점은 서로 확연한 차이를 보이며 감정적 대립마저 드러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교회의 윤리적 개혁을 위해서는 교회윤리와 공공신학 양자의 상호보완적 관계 설정이 절실하다고 호소한다. 교회윤리와 공공신학을 함께 말하는 것은 양자 사이에서 제3의 길을 찾는다거나 양자를 적당히 혼합시키겠다는 의도와 무관하다. 정체성과 공공성은 교회를 지탱하는 두 축이며 교회의 윤리적 좌표이다. 현재 한국 개신교는 양자 중 그 어느 것에 있어서도 극히 절박한 형편이다. 한국 개신교가 교회다움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그 어느 것도 취사선택할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이 책은 교회윤리와 공공신학의 배타적 관계 설정을 비판하며, 공공성을 담보하는 정체성, 그리고 정체성을 구현하는 공공성이 교회로 교회되게 하는 핵심요소로 인식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그러한 인식이 시민사회의 교회비판에 대한 응당한 대답이며, 앞으로 교회가 공적 담론에 참여하여 공공의 삶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한다.
교회윤리와 공공신학은 ‘교회’를 공통분모로 삼고 있으며, 다만 전자는 교회 안에서의 윤리에, 후자는 교회 밖에서의 윤리에 방점이 찍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양자의 지향점의 차이를 강조하고 대립구도를 설정하는 것이 무가치한 것만은 아니지만 양자 중 어느 것도 홀로 교회다움을 구현할 수 없다는 것만은 분명하다. 야훼는 고난 받는 민중들에게 자신을 드러냈으며, 예수 그리스도 또한 민중들 사이에서 공적 삶을 살았다. 또한 수많은 이스라엘의 예언자들이 신앙의 공공성을 증언해주었다. 한국 개신교의 개혁을 위해서 이 책은 교회의 정체성과 공공성이라는 본질적 과제를 던져준다. 이 과제의 해결은 비록 더디고 고된 것일 테지만 그 일이 교회를 소생케 하며 세상 속에서 교회의 존재이유를 다시 찾아다줄 것이다.




문시영
숭실대 철학과 및 대학원 석박사 과정을 마치고 장로회신학대학원을 졸업한 후, 아우구스티누스 윤리 연구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시카고대, 에모리대에서 비지팅스칼라로 연구했고 풀러신학교에서 수학했다. 국가생명윤리위원회 전문위원,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장 등을 역임했고 현재 남서울대 교수(교목실장)이다. 저서로 『아우구스티누스와 덕 윤리』(연구재단 인문저술), 『생명복제에서 생명윤리로』, 『긍휼』(문광부 우수도서), 『교회됨의 윤리』외에 『공공신학이란 무엇인가』(편저) 등이 있으며 『덕 윤리의 신학적 기초』, 『고백록, 윤리를 말하다』 등을 번역했고 하우어워스의 A Community of Character를 『교회됨』으로 번역 출판했다.




머리말

제1장 시민의 소환, 교회의 응답
1. 시민의 소환: '교회의 윤리부재(不在)'
2. 교회의 응답: '교회로 교회되게'

제2장 교회개혁과 스택하우스의 공공신학
1. 공공성의 요청
2. 스택하우스와 공공신학의 문제의식
3. 공공성의 역습

제3장 교회개혁과 하우어워스의 교회윤리
1. 교회됨의 자성
2. 하우어워스와 교회윤리의 문제의식
3. 교회됨의 냉소

제4장 공공성–정체성, 그 상호보완의 모색
1. 양자택일인가, 상호보완인가?
2. '공공성–정체성' 양립의 근거: '교회'의 개혁
3. '공공성–정체성'을 통한 교회의 윤리개혁

제5장 교회의 윤리 개혁을 향하여

참고문헌




"교회의 책무는 더 광범위한 단위로서의 사회가 깨닫지 못한 정의의 형식을 보여주는 공동체가 되고 그 실천을 예증하는 공동체가 되는 것이라는 해석은 하우어워스의 대한 포레스트의 이해를 대변해 준다. 하우어워스의 방식으로 표현하자면, 교회는 사회윤리를 구상하여 기독교의 이름으로 그것을 제한해 주어야 할 책무를 지고 있다기보다 교회다운 교회되는 것이 더 중요하다. 특히, 교회 그 자체로 사회윤리라는 말은 교회가 일종의 '기준 공동체'(criteriological instituition)로 기능한다는 뜻에서 이해되어야 할 것이다." (본서, p.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