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며

'한일병합' 101년 한일 기독교인의 대화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저자 복음과 세계 편집부 | 서정민 옮김
출판사 대한기독교서회
발행일 2011-08-15
규격 신국변형 | 256쪽
ISBN 978-89-511-1418-2 03230
정가 10,000원
판매가 9,000원 (10%할인 + 5%적립)
도서상태 구매가능

선택된 옵션

  • 주문수량

  • 책소개
  • 저자
  • 차례
  • 책 속으로

올해는 ‘한일강제병합’(1910)이 일어난 지 101주년이 되는 해이다. 강산이 열 번도 넘게 변한 시간이 흘렀지만 과거의 아픈 역사는 오늘날까지 한국과 일본에 지대한 역사를 미치고 있다. 그 일은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불행한 역사였으나, 그렇다고 역사는 지울 수도, 돌이킬 수도 없는 것이리라. 이런 상황에서 한일의 뜻있는 기독교인들이 과거의 상처를 넘어서 앞으로 만들어나갈 양국의 새로운 역사에 대해 입을 열기 시작했다. 진정한 화해와 새로운 미래를 향한 한일 기독교인들의 소망은 역사적인 한일 공동출판물인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며'로 빛을 발하게 되었다.
이 책은 지난 2010년, 이른바 ‘한일강제병합’ 100주년의 해를 맞아 시작된 작은 기획에서 출발했다. 일본 개신교 출판사 중 가장 대표적인 신교출판사에서 간행하는 기독교 잡지 「복음과 세계」 편집부에서 한국 측에 일본에 할 말이 있는 기독교인 몇 사람을 정하여 일 년 동안 ‘한국으로부터의 목소리’를 연재하자고 제안한 것이다. 연재가 종료될 무렵 신교출판사는 ‘일본 기독교인들의 응답’을 포함한 단행본을 만들자는 새로운 제안을 해왔다. 여기에 한국과 일본의 정체성을 모두 포함하는 재일교포들의 목소리도 함께 넣자는 의견이 덧붙여졌다. 이렇게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며'는 한국인, 일본인, 그리고 재일한국인 등 서로 다른 위치와 입장을 가진 필자 17명이 한일 간 얽히고설킨 실타래를 푸는 방법을 고민하는 다양한 목소리가 담겨 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한국과 일본, 그리고 재일교포들의 솔직하고 생생한 역사적 증언을 들을 수 있다. 이들의 목소리를 한꺼번에, 그것도 기독교적 관점에서 들을 수 있는 것은 흔치 않은 경험이 될 것이다. 한일강제병합은 양국 민중에게 깊은 상처를 남겼고, 아직도 그 상처는 아물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이 책은 상처 치유를 계속해나가면서 동시에 한국과 일본의 기독교인들이 일굴 한일의 새로운 100년의 역사를 이야기한다. 독자들은 이 책에서 불행한 역사를 넘어서는 ‘희망’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서정민 | 신학박사(일본 도시샤대학). 한국기독교역사학회 회장, 연세대학교 교수 역임.
가야마 히로토 | 일본 성공회신학원, 한국 성공회대학교 수학. 일본성공회 도쿄교구 사제.
양현혜 | 문학박사(일본 도쿄대학). 이화여자대학교 교수.
쇼지 츠토무 | 와세다대학, 도쿄신학대학, 미국 유니온신학교 졸업. NPO법인 고려박물관 이사.
서진한 | 대한기독교서회 상무. 「기독교사상」 편집인.
홍이표 | 현재 연세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가기념관 실무 조교 역임.
나가무라 사토시 | 이와테 대학, 성서신학사, 트리니티신학교 졸업. 니가타성서신학원 원장.
이치만 | 장로회신학대학교 연구교수.
낙운해 | 도쿄신학대학 대학원 석사과정 수료. 일본기독교단 목사(재외 목사). 새문안교회 협력목사.
김수남 | 재일한국인으로서 최초 재일본 한국YMCA 총무(제14대). 재일대한기독교회 장로.
이노쿠마 타로 | 2003-06년 한국 유학. 현재 가톨릭 아키루노 성당, 오우메 성당 겸직 주임 사제.
허백기 | 한국신학대학교 대학원 졸업. 재일대한기독교회 츠쿠바도쿄교회 목사. 일본기독교협의회(NCCJ) 서기. 아시아기독교협의회(ACC) 프로그램위원.
사와 토모에 | 도쿄예술대학 졸업. 1998년 한국의 일본대중문화 개방 이후 전후 최초 공식적으로 한국에서 일본어로 노래함. 제40회 일본 레코드 대상 아시아음악상 수상.
김용복 | 생명과평화학 대학원 원장.
오쿠다 노부오 | 교토대학 대학원 농업연구과 졸업. 현재 애농학원농업고등학교 교장.
지명관 | 1972-93년 일본에 체재하며, ‘T.K생’이라는 필명으로 “한국으로부터의 통신”을 「世界」에 기고. 귀국 후 한림대학 한림과학원 일본학연구소장, 한일문화교류정책 자문위원장 등 역임.
이성전 | 국제기독교대학(ICU) 대학원 석사과정. 게이센여학원대학 인문학연구과 교수.




한일강제병합’을 기독교적 관점에서 어떻게 볼 것인가?_서정민
일본으로부터의 응답_가야마 히로토
한일합방 100주년에 일본 기독교인에게 전하고 싶다_양현혜
역사를 알고 다시 태어나다-한국합병100년을 기억하며_쇼지 츠토무
불의부당(不義不當)한 병합 100년의 유감 1_서진한
1910년의 또 다른 이름들_홍이표 | 제3의 눈으로 본 1910년_홍이표
‘한일병합’ 101년의 시대를 사는 일본의 크리스천으로서_나카무라 사토시
동아시아 평화를 위한 한일기독교인의 과제_이치만
한일 양국의 미래를 위해 기독교인들은 어떤 발걸음을 옮겨야 할까?_서정민
불의 부당한 병합 100년 유감 2_서진한
병합 100년을 기억하며-재일교포의 삶을 산다, 화해와 공생_김수남
함께 가는 길-_이노쿠마 타로
한국의 기독교인이 일본의 기독교인에게_이치만
나는 트기로 ‘틈새’에서 노래 부른다_사와 토모에
불안과 희망의 틈새에서-‘한일합병’100주년을 되새기며_허백기
저는 한국인의 참된 친구가 되고 싶습니다-정찬우(鄭燦宇) 군을 추억하며_낙운해
친구들이여!_김용복 | 친구들이여! Ⅱ_김용복
농업의 관점에서 ‘한일병합’ 101년을 생각한다_오쿠다 노부오
온유한 정신, 참으로 강한 정신—한일합방 100주년에 일본 기독교인에게 전하고 싶다 2_양현혜
시인 사토(佐藤淸)와의 재회_지명관

<대담> ‘한일합병’ 101년 기념 대담-한일 기독교 관계 향후 100년을 말한다
—한일 간에서 활동한 특정인물을 넘어서서, 이제 아시아의 민중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