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역사의 예수

그는 누구이며, 우리에게 무엇인가?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저자 송기득
출판사 대한기독교서회
규격 신국판 | 480쪽
ISBN 978-89-511-1187-7 93230
정가 19,000원
판매가 17,100원 (10%할인 + 5%적립)
도서상태 구매가능

선택된 옵션

  • 주문수량

  • 책소개
  • 저자
  • 차례
  • 책 속으로

그리스도교는 예수가 그리스도라고 고백한다.
이것은 그리스도교 신앙의 근본이요 기초이다.
그런데 예수는 어째서 그리스도인가?
이 사실을 알기 위해서 우리는 역사의 예수가 누구인가를 알아야 한다.
예수가 누구인지 모르면서 그를 ‘그리스도’라고 증언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역사의 예수는 끝없는 도전이다!
역사의 예수는 하느님나라를 외치고 그 나라의 실현을 위해서 운동을 벌였다. 예수의 하느님나라란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계에 다름 아니다. 그는 인류의 역사에서 인간화의 전거를 마련한 셈이다. 그러기에 그는 그를 따르는 사람들에게나 그렇지 않는 사람들에게나 사람답게 살려는 사람들에게는 언제나 끝없는 도전으로 나타난다. (머리말 가운데서)

예수의 하느님나라운동
역사의 예수는 그리스도교에서 ‘그리스도’로 고백하는 예수와는 근본에서 다르다. 예수는 인류의 죄를 대속하기 위해서 죽은 것이 아니라 사람다운 세상을 이루려고 싸우다가 십자가형틀에서 참혹하게 처형되었다.
역사의 예수는 구체적으로 정치, 경제, 종교이데올로기 쪽에서 하느님나라운동을 펼쳐나갔다. 정치 쪽에서는 로마제국과 그 대리통치자였던 헤로데 정권의 억압과 수탈로부터 벗어나는 민중해방운동을 펼쳤으며, 경제 쪽에서는 “힘닿는 대로 일하고, 필요[수요]에 따라 나누어 가지는” 소유의 평등공동체를 확립하기 위해서 싸웠다. 종교 쪽에서는 민중이 종교지배이데올로기의 예속에서 벗어나 그 주체가 되도록 예루살렘성전 실세들에게 대들었는데, 그것은 이른바 ‘예루살렘성전숙청사건’으로 나타났다. 그것은 ‘민중봉기’와 같은 것으로, 체제를 뒤엎으려는 하나의 사회혁명운동이었다. 그것이 예수가 십자가형틀에서 살해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역사의 예수는 그의 스승 요한 세례자와는 달리,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하느님나라’가 그저 오기만을 기다리지 않고, 그 나라를 실현하기 위해서 민중에게 ‘참여의 결단’을 촉구했으며, 거기에 목숨을 걸었다. 항거의 방식은 ‘비폭력 저항’을 원칙으로 삼았지만, 필요할 적에는 물리적인 항쟁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것은 ‘폭력’이 아니라, ‘저항권’(생존권)이었다. 예수는 평화를, 전쟁이 없는 상태로 본 것이 아니라, 정의가 실현된 상태(샬롬), 더 나아가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상태’라고 보았다.

‘예수를 따른다’는 것
오늘날 그리스도교 교회에서는 “예수를 따르자”, “예수에게로 돌아가자”고 말한다. 그것은 예수가 지향한 인간화운동을 전거로 삼아 오늘날 우리에게 절실한 ‘인간화운동’을 펼치는 것을 뜻한다. 이것은 역사의 예수에 대한 재해석을 전제로 한다. ‘예수의 인간화’가 오늘날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가를 읽어내서, 그것을 우리의 인간화실현의 패러다임(전거)으로 삼자는 것이다. 그러기에 예수를 따른다는 것은 예수를 본받아, 할 수 있는 대로 예수가 산 것처럼 우리도 살고, 예수가 외친 하느님나라를 우리도 선포하고, 예수가 펼친 하느님나라운동을 우리도 벌인다는 것을 뜻한다.




송기득
연세대학교와 한국신학대학에서 철학과 신학을 공부하고, 목원대학교 신학과 조직신학 교수로서 은퇴했다.(1999) 그는 안병무와 서남동을 따라 민중신학에 참여했으며, 오늘날엔 민중신학을 인간화신학으로 승화시키고 있다. 은퇴한 뒤 지금은 계간 『신학비평』의 주간으로 있으면서, 여태껏 ‘역사의 예수’에 집중해서 강의하고 글을 써왔다. 그동안 순천대학교 철학과에서 “예수의 사회적 휴머니즘”을 강의했으며, 호남신학대학교 대학원에서 “역사의 예수론”으로써 생애 마지막 강의를 끝냈다.(2008. 12) 그는 ‘사람다움’(인간화)을 틀로 삼아 그리스도교를 비판하고 있으며, 역사의 예수에게서 사람다움의 길을 모색하고 있다.

지은 책
『하느님 없이 하느님과 함께-나의 신앙평전 1, 2』
『하느님의 두 아들: 그리스도교와 사회주의』
『사람살이가 구도의 방랑길입니다』
『사람아, 너는 어디에 있느냐』
『그리스도교 신학과 인간 해방』
『사람다움과 신학하기』
『살며 믿으며 바라며』
『대결에서 협력으로-그리스도교와 마르크스주의』
『끝내 사람이고자-그리스도교 신학과 민중 구원』
『예수와 인간화』
『신학개론』
『인간』


옮긴 책
『19-20세기 프로테스탄트 사상사』
『파울 틸리히의 그리스도교 사상사』
『무신론과 해방』
『달라진 세계와 철학』




머리말
첫머리에

첫째 갈래 역사의 예수와 하느님나라
첫째 마당 예수는 도대체 누구인가
둘째 마당 역사의 예수가 바라던 세상: ‘하느님나라’
셋째 마당 예수의 하느님나라운동
넷째 마당 로마제국의 침략통치에 대한 이스라엘 민중의 항쟁

둘째 갈래 역사의 예수가 생각했던 몇 가지 주제
다섯째 마당 예수가 유혹을 받았다는 것의 의미
여섯째 마당 예수가 말한 ‘회개’의 참뜻: 요한 세례자의 회개와 견주어서
일곱째 마당 예수는 어떤 하느님을 믿었을까
여덟째 마당 예수는 여성을 어떻게 대했는가
아홉째 마당 예수는 부활을 어떻게 대했는가
열째 마당 예수는 무엇을 어떻게 가르쳤는가
열한째 마당 예수는 평화를 어떻게 생각했을까

셋째 갈래 역사의 예수와 그리스도교
열두째 마당 한국교회에 예수는 있는가
열셋째 마당 아메리카제국에 예수는 있는가
엘넷째 마당 역사의 예수는 그리스도교의 대안이 될 수 있는가
열다섯째 마당 ‘신앙의 그리스도’는 ‘역사의 예수’를 담아낼 수 있는가
열여섯째 마당 ‘신앙의 그리스도’를 넘어서, ‘역사의 예수’를 넘어서

덧붙이는 글
5.18광주민주민중항쟁과 예수의 하느님나라운동
남북의 평화통일이념과 예수의 하느님나라 실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