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그림 해설
 




June 2022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기독교서회
Daily Devotional
2022. 06
01
수요일
회복의 장소
마가복음 1:29-39

새벽 아직도 밝기 전에 예수께서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시더니(막 1:35)

저는 대가족의 세 자매 중 맏이로 자랐고 집에는 사촌들과 친척들, 친구들이 수시로 드나들었습니다. 대개는 끊임없는 활기가 반가웠습니다. 그러나 가끔은 북새통에서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우리 집 바로 뒤에는 커다란 라일락 나무가 자라고 있었습니다. 저는 탈출이 필요할 때면 꽃이 핀 나뭇가지 밑으로 기어들어가 세상으로부터 몸을 숨긴 채 앉아 있곤 했습니다. 나뭇가지 사이로 시원한 여름 바람이 불어오면 눈을 감고 향긋한 라일락 향기를 들이마셨습니다. 그곳에 깃든 평온함에 세상 근심이 사르르 사라지는 것 같았습니다.
성서는 하나님이 주시는 평화와 사랑, 소망을 들이마시기 위해 시간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알려줍니다. 오늘 인용된 성서 구절에는 “예수께서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시더니”라고 나옵니다. 저는 어릴 때 라일락 덤불을 이용했듯이 지금도 예수님을 본받아서 분주한 일상의 소란함에서 벗어나 하나님이 주시는 평온의 향기를 들이마실 시간과 장소를 찾고자 노력합니다. 이렇게 하나님을 찬미하는 시간이 제게 하나님의 평화와 사랑과 희망을 줍니다.

기도 |

하나님 아버지, 매순간 우리와 함께하시니 감사합니다. 주님께서 늘 우리에게 평화와 소망, 기쁨을 주신다는 사실을 기억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오늘의 묵상 |

오늘 나는 잠시 멈춰서서 하나님이 주시는 평화를 받아들일 것이다.

기도제목 |

부담감에 짓눌린 사람들을 위하여

글쓴이 |

멘디 크레스웰 허스키(미국 테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