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그림 해설
 




January 2022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기독교서회
Daily Devotional
2022. 01
06
목요일
동방박사의 날
마태복음 2:1-12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마 2:11)

해마다 1월 6일이면 (미국의) 국경 너머 멕시코에 사는 수많은 이웃들이 ‘동방박사의 날’❖(혹은 ‘세 왕의 날’)을 기념합니다. 이 축일은 신실한 동방박사들과 그들이 아기 그리스도께 가져온 후한 선물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그런데 유대인의 왕을 찾아다닌 이 동방박사들은 대체 누구였을까요? 그들은 정말 다른 나라에서 온 왕이나 왕족이었을까요? 점성술사나 방랑자였을까요? 세 명뿐이었을까요? 안전을 위해 사막 여행자들과 함께 돌아다녔을까요? 믿음과 희망이 담긴 이 이야기가 사복음서 중 마태복음에만 실린 이유는 무엇일까요?
제가 확실히 아는 것은 동방박사들의 깊은 믿음입니다. 그들은 예언이 사실임을 믿고, 움직이는 별을 따라 기꺼이 집을 떠나 먼 곳까지 이동했습니다. 그 별이 마침내 그들을 베들레헴으로 인도했을 때, 그들은 겸손히 선물을 바치며 약속된 메시아인 아기를 경배했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1월 6일을 ‘12일간의 크리스마스’가 끝나는 날로 기념하건, 동방박사의 여정을 기리는 날로 보내건 또는 주현절(그리스도의 탄생이 세상에 드러난 날)로 기념하건, 그날은 하나님의 약속에 담긴 믿음과 사랑과 희망을 기념하는 특별한 시간입니다.

기도 |

하늘 아버지, 동방박사가 우리에게 준 선물, 즉 그들의 믿음을 보여주는 이야기로 인해 감사드립니다. 우리의 믿음을 굳건히 하셔서 우리도 구주를 찾아 미지의 세계로 기꺼이 떠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오늘의 묵상 |

오늘 나는 담대히 예수 그리스도를 찾을 것이다.

기도제목 |

멕시코 사람들을 위하여

글쓴이 |

더글러스 윙거트(미국 애리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