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그림 해설
 




October 2021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기독교서회
Daily Devotional
2021. 10
08
금요일
하나님을 찾다
시 42:1-11

하나님이여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니이다 - 시편 42:1

저는 늘 아침 묵상으로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허리케인 마이클 이후 모든 것이 변했습니다. 통근 시간이 길어지는 바람에 일찍부터 출근을 서둘러야 했고, 폭풍우로 인한 잔해를 치우느라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집과 사무실 그리고 저의 가장 신성한 장소 중 하나인 예배당의 제단까지 전부 손상되었습니다. 하나님이 먼 곳에 계셔서 그분을 찾을 수 없을 것 같았습니다. ‘하나님은 내 삶에서 안전하게 느끼던 것들을 모조리 갖고 떠나신 것일까?’
하루는 아침에 차를 타고 시내로 가는데, 쓰러진 나무에서 또 다른 나무로 미친 듯 내달리는 사슴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겁에 질려 어찌할 바를 모르고 무언가를 찾는 듯했습니다. 시편 42편 1절이 떠올라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그 사슴처럼 저도 이리저리 하나님을 절실히 찾고 있었습니다. 익숙한 일상이 전부 사라졌기에 하나님도 떠나신 듯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단지 새로운 방법으로 하나님을 찾으면 되는 것이었습니다. 허리케인 마이클이 많은 것을 앗아갔지만 하나님의 임재만큼은 그러지 못했음을 그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그날 늦게 저는 마당에 쓰러진 커다란 나무들 때문에 막막해서 기도를 했습니다. 몇 시간 후 자원봉사팀이 나무 치우는 것을 도와주었습니다. 하나님은 또다시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나타나셨습니다. 속도를 늦추고 하나님을 바라보자마자 저는 그분의 임재를 발견했습니다.

기도 |

하나님, 마음이 눌려 어찌할 바를 모를 때에도 하나님의 임재 구하기를 포기하지 않게 하소서. 생각지도 못한 방법으로 일하시는 하나님을 볼 수 있도록 우리의 눈을 밝혀주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오늘의 묵상 |

비록 안전하고 평범하게 느껴지던 것들이 사라지더라도 하나님은 결코 나를 떠나지 않으실 것이다.

기도제목 |

재난 구호 활동가들을 위하여

글쓴이 |

헤더 하월 (플로리다,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