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그림 해설
 




September 2020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기독교서회
Daily Devotional
2020. 09
10
목요일
기쁨과 즐거움
시 104:10–28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만군의 여호와여 그의 영광이 온 땅에 충만하도다 - 이사야 6:3

창가에 앉아 나뭇잎 위로 떨어지는 빗방울을 보면서, 제가 암 진단을 받은 이후 얼마나 많은 일들을 겪었는지를 돌아보았습니다. 다섯 번의 항암치료, 한 번의 골수 이식 수술과 6개월 동안의 입원 생활로 제 몸과 마음과 영혼은 지쳐 있었습니다. 제가 사는 세상은 잿빛으로 어두워졌고, 저는 외로웠습니다. 그 무엇이라도 좋으니 제 영혼이 소생하게 해달라고 기도했습니다.
빗방울이 나뭇잎에 떨어지는 그 순간, 제 기도가 응답되는 것처럼 느꼈습니다. 빗방울이 공중으로 튀면서 반짝였는데, 그때 빛이 굴절되어 여러 색깔이 만들어졌습니다. 나무들 사이로 바람이 불자, 가지들은 춤을 추듯 흔들렸습니다. 큰 천둥소리는 마치 장단처럼 들렸습니다. 잿빛으로 어두워졌다고 생각했던 세상에서, 자연의 음악과 색깔은 오늘의 시편 말씀에 나오는 아주 아름다운 언어와도 견줄 만했습니다.
정말 힘든 시기에는 우리 곁에, 즉 하나님과 우리 자신 안에 존재하는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능력을 잃어버리기도 합니다. 때때로 사실이 아닌 것처럼 보여도, 이 세상은 우리 창조주 하나님의 광채로 빛나고 있습니다. 가장 힘든 순간에 하나님의 빛을 보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기도 |

모든 아름다움의 하나님, 이 세상을 은혜의 날줄과 기쁨의 씨줄로 아름답게 엮어 만들어주시니 감사합니다. 우리 마음이 하나님의 사랑으로 채워질 수 있도록 하나님의 빛을 발견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오늘의 묵상 |

가장 어두운 폭풍 가운데에 있을지라도 하나님과 함께하면 기쁨과 즐거움이 있다.

기도제목 |

항암치료를 받고 있는 사람들을 위하여

글쓴이 |

사무엘 펠더만 (아이오와,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