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대한기독교서회 | 회원가입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기독교사상 > 교회와현장
교회와현장
235
「천풍」天風을 통한 중국 기독교 이슈 소개 : 2019년 5–7월호

「천풍」은 중국기독교삼자애국운동위원회(이하 ‘삼자’로 약칭)와 중국기독교협회(이 두 기관을 ‘중국기독교양회’라고 통칭함, 이하 ‘양회’로 약칭)에서 발행하는 월간지이다. 필자는 「천풍」 2019년 5-7월호 특집 주제와 그 토론 내용을 요약하여 중국 기독교의 최근 이슈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2019년 5월...

문영걸 | 2019년 10월
234
4세기 시리아 교회의 시인 신학자 에프렘

성서 해설자, 성령의 하프, 성(聖) 에프렘은 느치빈(니시비스)에서 태어나 거기서 세례를 받았다. 그리고 성 요셉과 성 아브라함의 제자가 되었다. 주님이 오신 지 363년이 되는 해에 그는 우르하이(에데사)로 왔다. 그는 미므레(‘대구 시’)와 마드로쉐(‘운율 시’)와 수기요토(‘대화 시’)를 지었다. ...

이환진 | 2019년 10월
233
평화의 길을 따라 자연 속에서 함께 살아가기

* 이 글은 고텐바시 일본YMCA동맹 국제청소년센터 도잔소에서 열린 제20회 아시아태평양YMCA 총회(2019. 9. 2-6)에서 스티븐 리퍼(Steven Leeper)가 행한 주제강연이다. 강연자 스티븐 리퍼는 히로시마평화문화재단 이사장을 지냈으며 현재는 평화문화마을 만들기에 참여하고 있다. 번역은 한국YMCA전국연맹 양다...

스티븐 리퍼 | 2019년 10월
232
명성 사태와 계급사회가 된 한국교회

인류 역사에서 무질서는 어느 날 문득 생겨난 것이 아니라 인간이 오랜 삶 속에서 규칙을 조금씩 허물면서 서서히 당연한 것으로 여겨지며 형성되었다. 그리고 이는 종국에 적폐가 되었다. 한국교회의 치명적 흠결로 지적되는 교회 세습(대물림)도 ‘교회 안정’이라는 구실로 서서히 자리를 잡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

김광수 | 2019년 10월
231
기본에 충실하고 싶다. 세월호도 그렇다.

1. 초등학교 때 이미 차별이라는 것을 생각하였다. 학교에 가도, 교회에 가도 차별받는다고 생각하였다. 내가 다니던 초등학교는 치맛바람이 거센 곳이었다. 어머니가 학교에 와서 선생님께 와이셔츠라도 한 벌 갖다 준 아이들은 선생님의 특별한 사랑을 받았고, 나같이 공부도 잘하지 못하고 옷도 남루하게 입은 ...

박인환 | 2019년 10월
230
기다림

기다림은 삶의 일부다. 아니 기다림이 끝나는 순간 삶도 끝나는 것이 아닐까? 나는 전 세계인의 묵상집 「다락방」을 통해 기다림을 배운다. 「다락방」은 교단, 인종, 민족을 초월하여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이 직접 경험하고 깨달은 신앙고백을 담은 매일 묵상집이다. 현재 전 세계 33개 언어로 번역되어 100여 개국에 ...

오승재 | 2019년 10월
229
지친 소 한 마리 끌고 올 때에도

땀 찬 소 끌고 집으로 돌아올 때 따가운 햇살 쪽에 서는 것만은 잊지 마라 소 등짝에 니 그림자를 척하니 얹혀놓으면 하느님 보시기에도 얼마나 장하겄냐? - 이정록, <그늘 선물>(『어머니학교』) 중에서 시는 우리 삶 곳곳에 있다. 온갖 시시한 것들 속에서도 시는 숨을 쉰다. 심방 중에 만난 ...

한희철 | 2019년 10월
228
얼마큼 맑게 살아야

얼마큼 맑게 살아야 내 땟국물로 하늘 가까이 푸른 열매를 매달고 땅위, 꽃그늘을 적실 수 있을까요 - 이정록, <세수>(『풋사과의 주름살』) 중에서 새벽예배는 한국교회의 아름다운 전통이기도 하지만, 신앙적으로도 고유한 의미를 가지고 있지 싶다. 새벽예배를 드릴 때면 ‘각인’(刻印)의...
한희철 | 2019년 9월
227
「복음과 세계」福音と世界 편집 동향 : 2019년 5-7월호

2019년 5월호–늙음을 어떻게 살아가는가 5월호 특집 주제는 “늙음을 어떻게 살아가는가”이다. 다섯 편의 글 중에서 처음 세 편은 늙음을 신앙적인 측면에서 고찰한 것이며, 나머지 두 편은 현대 일본 사회에서의 늙음을 사회적·개인적 양 측면에서 고찰한 것이다. 편집부는 특집의 요지를 설명하면서 고령화사...
이상훈 | 2019년 9월
226
4세기 페르시아인 현자 아프라핫의 설교집 『예증』

시리아 교회의 주교 아프라핫(Aphrahat)은 실명으로 시리아어 저작을 남긴 최초의 신학자이자 목회자이며, ‘페르시아인 현자’로 불린다. 그는 페르시아가 동로마제국과 갈등을 빚고 있던 4세기 초에 23편의 설교가 들어있는 『예증』(Demonstrationes)이라는 설교집을 썼다. 그가 쓴 설교 중에는 당시 시리아 교회를 박해...
이환진 | 2019년 9월
게시물 검색


2019년 10월호(통권 730호)
이번호 목차 / 지난호 보기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