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대한기독교서회 | 회원가입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기독교사상 > 권두언 > 권두언
권두언 (2019년 12월호)

 

  통일신학자들을 추모함
  

본문

 

최근 통일신학의 선구자들 몇몇이 유명을 달리했다. 이화선 목사와 이영빈 목사는 독일에서 사망하였다. 송기득 교수와 손규태 교수는 지난 9월에 우리 곁을 떠났다. 이화선과 이영빈이 온갖 어려움을 무릅쓰고 해외에서 통일운동을 시작한 인물들이라면, 송기득과 손규태는 신학자로서 평화통일의 민족적, 신학적 과제를 진지하게 모색한 이들이었다.
감리교신학대학에서 공부한 이영빈 목사는 한국신학대학 출신의 이화선 목사와 함께 “조국통일을 위한 북과 해외동포, 기독자간 대화”를 성사시켰다. 이 모임은 해외 교포 기독자들과 조선그리스도련맹 지도자들의 대화 모임으로, 첫 모임은 1981년 11월 비엔나에서 열렸다. 이영빈은 2018년 12월 14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소천했으며, 이화선은 그보다 1년 앞서 소천, 두 사람 다 프랑크푸르트에 묻혔다. 두 사람은 통일운동의 방식에서 갈등을 빚기도 하였으나, 1950년대 후반 체코의 로마드카 교수와 독일의 이반트 교수가 주도하여 창립한 기독교평화회의(Christian Peace Conference)의 한국인 계승자라고 할 수 있다. 이영빈은 조국통일해외기독자회에서 발행한 정기간행물 「통일과 기독교」에서, 이화선은 개인 잡지 「화해」를 통해 기독교와 맑시즘의 대화를 시도하면서 조선그리스도교련맹과 접촉했으며, 그 과정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로부터 ‘프로코뮤니스트’(procommunist)로 몰린 적이 있다.
불과 세 달 전에는 송기득 교수와 손규태 교수가 사망했다. 두 신학자는 우리 민족의 통일과 한반도의 평화에 관해서 깊은 성찰이 담긴 다수의 글을 남겼다. 송기득은 북미주기독학자회에서, 손규태는 재일대한기독교회가 주최한 ‘조국의 평화통일과 선교에 관한 기독자 도쿄회의’에서 주제강연을 맡기도 했다. 남과 북은 1972년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의 통일 원칙을 담은 7・4 남북 공동성명을 채택했는데, 두 사람은 각각의 주제강연에서 무엇보다도 사상과 이념, 제도의 차이를 초월하여 우선 하나의 민족으로서 민족적 대단결을 도모해야 한다는 원칙을 중시하였다. 사상적 차원에서의 민족대단결은 기독교와 주체사상 또는 기독교와 맑시즘의 차이를 초월해야 하는데, 손규태는 주체사상의 인정 문제, 송기득은 주체사상의 수용 문제에 관심을 가진 것이었다.
통일운동, 통일신학의 선구자들은 우리에게 그들의 경험을 남겼을 뿐만 아니라 과제도 남겼다. 그 경험을 배우고 그들이 남긴 과제를 맡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일 것이다. 이것은 통일신학의 선구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방식이기도 하다. 통일에 관하여 그들이 남긴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일도 필요하다. 한국 기독교는 1970년대 후반 이후 우리 사회에서 남북 화해 및 통일운동을 선도해왔으나, 기독교계의 통일 사료(문서, 포스터, 사진, 영상 등)를 전문적으로 수집하는 대학이나 기관은 한 군데도 없다. 이러고도 그들이 구축해놓은 통일신학의 기반이, 한국교회가 축적해온 통일선교의 전통이 유지될 수 있을까?

 
 
 

2020년 8월호(통권 740호)

이번호 목차 / 지난호 보기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Home > 기독교사상 > 권두언
권두언
222
차별금지법, 반대해야 하나

2020년 6월 29일 정의당 장혜영 의원 등 10명이 성적 지향, 성별 정체성 등의 항목이 들어간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을 발의하였다. 이 법이 발의되자 몇몇 주류 교단들과 한국교회총연합은 반대를 분명히 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와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교회와사회위원회는 차별금지법을 환영한다...

김흥수 | 2020년 08월
221
월북에서 방북으로

남한 거주자들의 월북은 분단 직후와 전쟁 시기에 가장 많았다. 소련 측 자료에 따르면, 1946년 1월부터 1948년 8월 사이의 월북자 수는 13만 2,336명이었다. 이들 중 최소 1,000여 명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수립 과정에 참여하였다. 전쟁 시기에도 대규모의 월북이 발생하였다. 전쟁이 발발한 후 서울에 남아 있던 정...
김흥수 | 2020년 7월
220
평화주의 불모지 한국교회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교회가 가장 먼저 한 일은 뉴욕에 있는 국제선교협의회(International Missionary Council)에 전보를 친 일이었다. 북의 침략을 알리면서 긴급 도움을 요청하는 전보였다. 그 후 휴전협상이 진행될 때는 전국의 도시에서 휴전협정 반대 기도회를 개최했다. 그러나 외국으로부터는 유엔군의 참전과 무력을 ...
김흥수 | 2020년 6월
219
한국교회 공중보건위생 사업의 소중함

코로나19 창궐 사태를 겪으니 과거 한국교회의 공중보건위생 사업이 새삼스럽다. 한국교회 출발의 큰 축은 의료사업이었으며, 의료선교의 전통은 한국교회의 주요 특징 가운데 하나이다. 1,000페이지가 넘는 이만열 교수의 『한국기독교의료사』(2003)가 이것을 잘 입증하는데, 신천지예수교와 일부 교회에서 나타난 코...
김흥수 | 2020년 5월
218
신천지예수교 전도방식의 문제

2020년 2월 ‘코로나19’가 우리 사회를 덮쳤다. 소강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여겨지던 이 역병이 대구의 신천지예수교 신도들로부터 대규모로 확산된 것이 드러나면서 신천지는, 정부는 물론 사회의 각계각층으로부터 격렬히 비난받고 있다. 사교로까지 몰리고 있다. 이런 비난은 자업자득이라 할 수 있는데, 그 원인 중...
김흥수 | 2020년 4월
217
북한 개별관광, 민간이 나서라

남한 관광객 피살사건 이후 금강산 관광(1998-2008)이 문을 닫으면서 공식적인 집단 관광이 끊겼고,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한다는 명목으로 개성공단(2002-16)도 닫혔다. 최근 들어 이를 풀어볼 전향적 조치의 하나로 남한 정부가 ‘개별관광 허용’을 통한 탈출구 모색에 나섰다. 관광 자체는 유엔의 제재 대상이 아니...
박종화 | 2020년 3월
216
구세군역사박물관을 운영하며

구세군역사박물관은 2003년에 설립되었다. 기독교 교단의 박물관으로는 국내 최초이다. 필자가 구세군사관학교에서 사역하던 1987년, ‘구세군역사자료실’을 교내에 설치하여 자료 수집부터 시작한 일이 모멘텀이 되었고, 25년의 시간과 노력이 축적되어 서울시기념물 제20호 문화재로 지정된 근대 건축물인 구세군중...
황선엽 | 2020년 2월
215
새로운 교회를 모색하는 길목에서

「기독교사상」 애독자 여러분에게 새해 인사드립니다. 하나님께서 내리시는 은총과 복이 새해 모든 날(日)과 시(時)마다 가득하시기를 손 모아 빕니다. 최근 들어 새롭고도 다양한 형태의 교회와 선교에 대한 논의가 활발합니다. 새로운 형태의 교회가 생겨나고 있고 생겨나야 하며, 선교에도 다양한 접근이 있어야 ...
서진한 | 2020년 1월
열람중
통일신학자들을 추모함

최근 통일신학의 선구자들 몇몇이 유명을 달리했다. 이화선 목사와 이영빈 목사는 독일에서 사망하였다. 송기득 교수와 손규태 교수는 지난 9월에 우리 곁을 떠났다. 이화선과 이영빈이 온갖 어려움을 무릅쓰고 해외에서 통일운동을 시작한 인물들이라면, 송기득과 손규태는 신학자로서 평화통일의 민족적, 신학적 과...
김흥수 | 2019년 12월
213
3·1운동 100주년이 저물고 있다

3・1운동 100주년의 해가 저물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기념식이 열렸다. 2・8독립선언, 3・1운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에 관한 다수의 논문도 발표되었다. 정부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위원회를 통해 기념사업을 펼쳤다. 우리 시대에는 더 이상 볼 수 없을 만큼 다양한 행사가 교회 안팎에서 개최되었다. ...
김흥수 | 2019년 11월
게시물 검색


2020년 8월호(통권 740호)
이번호 목차 /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