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대한기독교서회 | 회원가입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기독교사상 > 권두언 > 권두언
권두언 (2019년 4월호)

 

  부활절 연합예배 유감
  

본문

 

부활절이다. 기독교인으로서 부활의 의미를 깨닫고 부활신앙을 살아가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부활의 의미를 찾기보다는 한국교회가 부활절 예배를 함께 드려야 한다는 명제가 우선순위인 경우가 많았다.
1947년 4월 6일 한국교회 최초의 부활절 연합예배가 남산에서 거행되었다. 1946년 가을에 창립된 조선기독교연합회(교회협의 전신)가 주한미군과 함께 개최한 것이다. 하지만 급속도로 진행된 장로교의 분열로 1962년부터 부활절 연합예배는 두 개로 나뉘었다가 1973년부터 다시 하나로 연합하게 된다. 이후 2006년 교회협과 한기총이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를 조직하여 운영하다가 한기총의 분열 등으로 교단 중심 위원회가 조직되는 등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한국교회는 현재까지는 연합예배라는 형식을 겨우 유지하며 불안한 동거를 해오고 있다.
불안한 동거라 함은 연합예배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지나치게 자기 중심적이고, 약속이나 각종 협약을 잘 지키지 않아서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다는 뜻이다. 또한 부활의 의미를 교회의 시대적 사명에서 찾고자 하는 교회협과 연합예배를 유지하는 일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비가맹 교단 사이에 갈등이 상존한다는 뜻이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공동설교문 작성, 지역 중심의 공동예배, 이웃을 위한 공동사회봉사 등 의미 있는 제안들이 있었지만, 결국 합의가 불발되어 현재의 연합예배 형식을 유지하는 길밖에 없었다. 그 과정에서 주요 관심은 예배 규모와 형식, 순서 담당자 배분으로 옮겨가게 된다. 즉 여의도 광장, 장충체육관, 서울시청 앞에서 드리는 규모 있는 연합예배를 위해 예배 순서 담당자를 큰 교회 목사 중심으로 배분하여 예배 경비를 부담하게 하고, 그 교회의 교인을 동원하게 하고, 형식도 예배라기보다는 과시용 대회라는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게 되었다. 그러다 보면 부활의 의미를 찾아 부활신앙을 실천하기 위한 노력은 뒷전으로 밀려나게 된다.
부활절을 기해 한국교회가 낮은 수준에서나마 이웃을 위한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실천하지 못한 것은 큰 아쉬움이다. 한국교회가 부활절을 맞이하여 이웃을 위한 봉사활동(장애인 돕기, 노숙자 돕기, 북한주민 돕기 등)을 위해 역량을 모으는 일을 연례행사로 확정하고 실천했다면 우리 사회와 긴밀히 협력하여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교파 분열이 심각한 수준에 이른 상황에서 부활절 연합예배만이라도 함께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교회는 예수의 죽음과 부활을 살아가기 위한 존재라는 사실을 망각해서는 안 될 것이다.
하여 이 기간에 겸손히 무릎 꿇고 기도한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기독교인들이 부활의 진정한 의미를 깊이 깨닫고 그 부활신앙을 살아가겠다고 결단하도록 성령께서 도우시기를! 그리고 오늘 한국교회가 다시 한 번 심기일전하여 주 예수의 부활신앙을 몸소 실천함으로써 온 누리에 정의와 평화가 넘치기를! 특히 남북 평화통일의 큰 역사가 이루어지기를!

 
 
 

2019년 4월호(통권 724호)

이번호 목차 / 지난호 보기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Home > 기독교사상 > 권두언
권두언
열람중
부활절 연합예배 유감

부활절이다. 기독교인으로서 부활의 의미를 깨닫고 부활신앙을 살아가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부활의 의미를 찾기보다는 한국교회가 부활절 예배를 함께 드려야 한다는 명제가 우선순위인 경우가 많았다. 1947년 4월 6일 한국교회 최초의 부활절 연합예배가 남산에서 거행되었다. 1946년...

김영주 | 2019년 04월
205
다시 생각해보는 3·1운동 민족대표, 김창준 목사

김창준(1890-1959) 목사는 3·1운동 민족대표 33인 중 한 사람이다. 그가 서대문형무소에서 풀려나 자유의 몸이 된 것은 1921년 12월 22일이었다. 그날 그는 회색 두루마기 차림에 웃음을 띠고 감옥을 나와서 이런 말을 남겼다. “옥중에 일천칠백 명의 죄수가 있으니까 기회 있는 대로 전도하였노라.”(「동아일보」, 1921년 12...
김흥수 | 2019년 3월
204
자주적 교회, 주체적 신학의 아우성

유럽이나 미국식 기독교에 맞서서 급진적 토착교회 운동을 전개한 아시아의 인물로는 인도네시아의 크야이 사드락, 중국의 홍수전, 일본의 우찌무라 간조를 들 수 있다. 그들은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독자적인 성서 해석과 선교 방식, 또는 새로운 제도를 만들어 활동한 사람들이다. 한국인으로서는 용문산기도원을 ...
김흥수 | 2019년 2월
203
다시 생각해보는 평양의 기독교 문제

2018년은 남북관계 및 북미관계가 대전환을 이룬 해였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평양 시민 앞에서 연설했는가 하면, 남북이 비무장지대 안에 있는 소초(GP)를 해체하기 시작했다. 남북 철도 공동조사도 시작됐다. 새해에는 종교 영역에서도 남과 북의 공동사업이 있기를 기대한다. 가장 중요한 공동사업은 남북 종교인들 간...
김흥수 | 2019년 1월
202
분단체제 해체기의 인권 의식

10월 30일 대법원은 양심적 병역거부자의 행위가 병역법 88조 1항에 규정된 ‘정당한 사유’에 해당하므로 처벌할 수 없다고 판결했다. 이로써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양심적 병역거부 문제에 대한 사법적 논란은 일단락되었다. 1950년대 초반 이후 제칠일안식일 예수재림교회 신자들은 양심적 집총거부로, 여호와의 증인 ...
김흥수 | 2018년 12월
201
왜 우리는 못 들은 척할까

인천에서 열린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제48차 총회 보고서가 지난 10월 8일에 “지구온난화 1.5℃”라는 이름으로 발표되었다. 2015년 파리 기후협약에서는 지구의 평균 기온이 산업화 시대 이전보다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하며, 동시에 1.5도 수준을 넘지 않도록 노력한다고 합의한 바 있다. 이번 보...
양권석 | 2018년 11월
200
통일 대화에 기여한 북한 고기준 목사

‘조국통일을 위한 북과 해외동포, 기독자 간의 대화’(1981)는 남북교회 간 사상적 대화의 효시였다. 이 대화에서 조선그리스도교련맹 중앙위원회 고기준 목사는 자신을 “대대로 하나님을 믿는 가정에서 태어나 유아세례를 받고 환갑이 지나도록 신앙생활을 하여온 기독자”로 소개하면서 “저도 한때 사회주의에 ...
김흥수 | 2018년 10월
199
교회의 대북 인도적 지원과 협력사업의 과제

지난해만 해도 곧 전쟁이 날 듯 갈등 국면을 최고조로 높여가던 남북관계가 평창올림픽을 기점으로 화해와 평화 패러다임으로 급속히 변화하고 있다. 남북은 물론 북미, 그리고 북과 국제사회도 상호 신뢰구축과 평화정착을 새로운 공동의 목표라고 공식 선언하였고, 남북정상회담은 벌써 세 번째를 준비하고 있다. 70...
황선엽 | 2018년 9월
198
난민 대접하기를 게을리하지 말라

한국YMCA전국연맹이 6월 29-30일 제44차 전국대회 및 총회를 열고 제주도에 입국한 예멘 난민에 대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 결의문은 난민을 나그네에 비유해 ‘나그네 대접하기를 게을리하지 말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성구로는 히브리서 13장 2절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
김흥수 | 2018년 8월
197
북한과의 종교교류와 선교

한반도 상황이 금년처럼 급변한 경우가 없었다. 역사적으로 볼 때, 1988년에 열린 서울올림픽은 미국과 소련을 정점으로 하는 냉전을 뒤로하고 모처럼의 평화축제로 끝났으며, 이후 동구권의 몰락과 베를린 장벽의 붕괴(1989), 독일의 통일(1990)이 이어졌다. 그리고 30년 만에 열린 평창올림픽(2018)에서 감지된 평화의 분위...
박종화 | 2018년 7월
게시물 검색


2019년 4월호(통권 724호)
이번호 목차 /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