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대한기독교서회 | 회원가입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기독교사상 > 권두언
권두언
238
교회사가 이장식 박사를 추모함

한신대학교 명예교수 이장식 박사가 2021년 9월 15일 우리 곁을 떠났다. 그는 대학에서 교회사를 가르쳤으며 여러 권의 연구서도 펴냈다. 이것이 그의 교수로서의 생애였으며 저서들은 이제 한국 신학의 값진 유산이 되었다. 이장식 박사의 저작 중에서 그의 평생의 관심사가 들어있는 책은 『기독교와 국가』(1981)와 『...

김흥수 | 2021년 11월
237
대한기독교서회 창립 130주년을 돌아보며

10월 9일은 한글날입니다. 우리는 한글이 매우 과학적이고, 모든 소리를 다 표현할 수 있으며, 컴퓨터 시대에도 최적이라고 자랑스러워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우리는 한글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흔히 ‘한글’ 하면 세종대왕, 집현전 학자 등만을 떠올리게 됩니다. 한글은 조선 초기인 15세기 중엽에 반포되었...
서진한 | 2021년 10월
236
한국 기독교사에서 잊혀진 사회복지 전통

한국교회의 사회복지 사업은 기독교가 처음 수용될 때부터 시작되었지만, 사회사업위원회(Social Service Committee)가 조직되고 사회복지 전문도서 『교회샤회사업』이 간행되면서 정상 궤도에 오르기 시작했다. 내한 선교회들 안에 사회사업위원회가 조직되기 시작한 것은 1919년부터였다. 미국 북장로회 선교사 해리 로...
김흥수 | 2021년 9월
235
광복 76주년의 소감

올해로 광복 76주년을 맞이한다. 1945년 8월 15일의 감격을 정인보는 광복절 노래의 첫 소절에서 이렇게 표현했다. “흙 다시 만져보자 바닷물도 춤을 춘다.” 역사가들의 기록도 다르지 않다. 1945년 8월 15일은 모든 한국인을 환희와 감격의 도가니 속에 몰아넣었다고 기술한다. 광복의 감격은 교회에서도 마찬가지였다. ...
김흥수 | 2021년 8월
234
베트남선교협회의 선교 정신

베트남선교협회는 1990년 1월 6일 베트남전쟁에 참전한 한국 기독교인들을 주축으로 하여 ‘총칼 대신 복음 들고 가자’는 기치로 설립된 선교 단체이다. 이 단체는 지난 30여 년 동안 전쟁으로 인해 파괴된 베트남의 교회를 재건하거나 신축하였으며(127개), 북부에 있는 하노이신학교와 남부 호치민의 베트남신학교의 ...
박종화 | 2021년 7월
233
평화의 상상력으로

32년 전의 일이다. 독일 보훔 중앙역에서 길 하나 건넌 마우리티우스 거리 21번지 3층, 라디오 뉴스를 들었다. 독일어 듣기 실력이 충분하지 못한 때였다. ‘무슨 난리’가 난 게 분명했다. 집 밖에서 함성이 들렸다. 밖으로 나갔다. 중앙역 쪽에 사람이 엄청 많았다. 온통 격동의 물결이었다. 이런, 베를린 장벽이 무너졌...
지형은 | 2021년 6월
232
‘공적인 것’에 대하여

가족이란 무엇인가?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의례적으로 묻기엔 너무나 가슴 아픈 사건들이 많았다. 어른들에 의해 상처입은 그 아이들의 이름을 부르는 것조차도 미안하다. 아직 두 돌이 채 되지 않은 작은 아가는 어른들의 지속적인 폭력으로 온몸이 으스러진 채 세상을 떠났다. ‘엄마냐, 할머니냐’ 출산 당사자가 누...
백소영 | 2021년 5월
231
'코로나19 팬데믹' 1년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지 1년이 넘었다. 돌이켜보면, 할 수 있었던 일도, 한 일도 별로 없이 우왕좌왕 갈피를 잡지 못한 채 시간이 지나갔다. 감염병으로 인한 재난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코로나19는 빠른 전파 속도와 무증상 감염 확산, 그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이로 인한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인...
채수일 | 2021년 4월
230
애국가 문제, 통일 이후를 고려해야

애국가를 둘러싼 논란이 번지고 있다. 공식 행사에서 일부러 애국가를 부르지 않는 경우가 있고, 광복회 회장이 공개적으로 애국가 교체론을 내세우는 형국이다. 우리 사회에서의 이런 애국가 교체론은 최근에 생긴 현상이지만, 북에서는 남북분단 직후에 제기되었다. 애국가 가사가 인민의 정서에 맞지 않을 뿐 아니...
김흥수 | 2021년 3월
229
박순경의 남북을 잇는 신학

박순경 교수가 신학자로서의 소임을 다하고 2020년 10월 24일 우리 곁을 떠났다. 그녀는 1946년 신학공부를 시작할 때부터 우리 민족과 기독교의 관계를 생각했다. 1972년 남북공동성명이 발표되자 민족 문제를 한국신학의 필연적인 주제로 보았으며, 1974년부터는 마르크스주의를 공부하기 위해 스위스와 독일의 대학에 머...
김흥수 | 2021년 2월
게시물 검색


2021년 11월호(통권 755호)
이번호 목차 / 지난호 보기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