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대한기독교서회 | 회원가입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기독교사상 > 책마당 > [책마당]
책마당 (2021년 9월호)

 

  사회참여 화가 도미야마 다에코를 조명하다
  「東洋文化」(동양문화) 101호, 도쿄대학 동양문화연구소, 2021년 4월.

본문

 

정기간행물에 대한 소개가 흔한 일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러나 한일 관계 근현대사를 생각할 때 이번 「동양문화」(東洋文化) 101호는 꼭 소개해야 할 사명을 느낀다.
도쿄대학 동양문화연구소에서 발행하는 저널 「동양문화」 101호는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일본의 화가 도미야마 다에코(富山妙子, 1921-현재)의 100수를 기념하는 특집호이다. 이 특집호는 일본의 대표적인 민중 화가이자 사회참여 화가인 도미야마 다에코라는 한 인물을 기념했을 뿐만 아니라, 그녀의 ‘참여예술’ 활동을 통해 회상, 재고, 예견할 수 있는 여러 테마를 학술적으로 접근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다시 말해 이 특집호는 탈식민주의, 민족주의, 민주주의, 젠더 등 수많은 키워드를 함축한 논문집이다. 특히 한일 관계가 전후 최악의 상황에 치달은 이 시점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학술적 전개가 이루어졌다고 평가할 수 있다. “세계사를 월경(越境)한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특집 제목은 그 편집 의도를 고스란히 함축하고 있다.

도미야마 다에코의 삶과 예술

그녀는 1921년 11월 6일 고베(神戸)에서 태어났다. 1930년대 일본의 실질적 지배하에 있던 만주국으로 이주했고, 1938년 하얼빈여학교를 졸업했다. 그 후 도쿄여자미술전문학교에 진학하지만 중퇴하고 만다. 전쟁 후인 1950년대부터 화가로서 본격적인 작품활동을 했는데, 이른바 ‘참여예술’, 즉 사회적 문제를 예술로 표현하며 그 안에 저항의 메시지를 담았다. 초기에는 주로 지쿠호(筑豊) 탄광 노동자들을 그리며, 그 애환과 문제의식을 대변하였다. 그녀는 ‘히다네(火種) 공방’이라는 작업실을 운영하며 지속적으로 사회저항적 미술작업에 몰두했다.
특별히 그녀는 한국 등 주변국에 대한 일본의 식민통치와 전쟁 책임을 크게 자각하고, 이를 재성찰하는 활동을 펼쳤다. 그 과정에서 한국을 비롯한 유럽 여러 나라에서 작품전시회를 개최했고 문필활동도 겸했다. 특히 한국에 대한 관심과 애착이 컸다. 그녀의 책 『터져라 봉선화』(はじけ鳳仙花, 1983)를 원작으로 1984년 다큐멘터리 감독 츠지모토 노리아키(土本典昭)가 〈터져라 봉선화: 우리 지쿠호(筑豊), 우리 조선〉이라는 영화를 제작하기도 했다. 그밖에도 민주화운동, 여성문제 등등 사회적 이슈에 대한 지속적 관심을 계속 표현했다. 2010년 11월에는 도쿄YWCA에서 “아시아를 바라보며, 식민지와 도미야마 다에코의 화가인생-한일병탄 100주년 기획”이라는 주제로 회화전을 열었다. 그녀는 올해로 100세를 맞았다.

「동양문화」 101호 특집의 구성

특집호의 서문은 도쿄대학 동양문화연구소의 마나베 유코(真鍋祐子) 교수가 기고하였다. “서문을 대신하여, ‘큰 쓰나미(津波) 후’로부터”라는 제목인데, 도미야마 다에코의 작품, 실제 화가와의 만남 등을 담담히 정리하며, 특집호의 각 주제와 의의를 소개하였다. 이 특집호에는 서문 이외에 일본어와 영어 논문 총 12편이 게재되었는데, 그중 한국과 관련된 주제를 담은 논문을 중심으로 몇 편의 제목과 필자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고바야시 히로미치(小林宏道), “미술가 도미야마 다에코의 궤적과 전개: 1990년대 이후를 중심으로”
•서윤웅, “도미야마 다에코 ‘새로운 예술’의 모색: 패전 후부터 1960년대까지를 중심으로”
•이미숙, “화가 도미야마 다에코와 ‘트랜스내셔널’한 연대: 월경(越境)하는 작품, 공진(共振)하는 감각”
•사카모토 히로코(坂元ひろ子), “예술로 보는 식민주의와 여성의 몸: 도미야마 다에코의 중국·만주국·한국과의 만남”
•이은정·마나베 유코(鍋祐子), “5·18, 그리고 통일: 베를린/독일에서의 한국 민주화운동”
•알프레드 로메로 카스티쟈·다카기와 유야(高際裕哉), “한국의 민주화운동 및 김지하 구명 운동에 대한 멕시코의 연대”


위에 언급한 대부분의 논문은 주제의식이 뚜렷하고, 도미야마 다에코의 예술과 사상에 대한 깊은 천착을 담고 있으며, 이로부터 확산·전개되는 현대사, 한일 관계사의 주제에 대한 정밀한 이해를 바탕으로 집필된 논문으로 평가할 수 있다. 특히 민족주의에 대한 재성찰, 그리고 식민주의에 대한 통괄적 비판을 넘어서 각론으로서 여성과 약자에 대한 억압 문제도 구체적으로 논의하였다.

작품의 월경(越境), 그리고 그 울림의 공명을 조명한 이미숙의 논문

앞서 언급한 논문들 중 조금 더 구체적으로 언급해야 할 글이 있다. “화가 도미야마 다에코와 ‘트랜스내셔널’한 연대: 월경(越境)하는 작품, 공진(共振)하는 감각”이라는 논문을 쓴 이미숙(李美淑)은 현재 도쿄 릿쿄(立敎)대학 글로벌 리버럴 아츠 프로그램 운영센터의 조교(한국의 기간제 전임강사에 해당)로 있는 연구자이다. 도쿄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미국 하버드대학 옌칭연구소 연구원과 도쿄대학 특임조교를 거쳤다. 학위논문의 주제는 사회정보학 분야에서 “한일 연대운동 시대의 트랜스내셔널 공동권(公同圈)과 미디어”에 관한 것이다. 박사 논문은 2018년 도쿄대학 출판부에서 단행본으로 출간되었다.
이미숙은 자신의 연구기반과 주제를 이 논문에 그대로 적용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 글에서는 최근에 자주 회자되는 ‘트랜스내셔널’의 관점을 동원하였다. 물론 이 개념이 국경을 넘어 여러 분야에서 운동으로 실천된 역사는 짧지 않으며, 이미숙이 서론에서 밝힌 대로 노예해방운동, 여성운동, 노동운동 등을 언급할 수 있다. 그러나 이미숙은 이것이 때로는 정치적 행위로, 그 주체와 목표와 연대 실현의 차원에 따라 예민하게 목도해야 할 전제들을 상세히 구명했다. 그리고 본론에서는 도미야마 다에코의 작품이 지향하는 방향과 화가의 월경하는 작품을 분석하고 그 배경을 설명함으로써 더욱 구체적으로 주제에 접근하고 있는데, 도미야마의 작품뿐만 아니라 그녀의 생애·만남·경험 등에서도 자신의 논지를 확인·검토해나가고 있다. 특히 도미야마의 예술 실천 속에서 그 실제 경험이 어떻게 구현되는지를 정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김지하’, ‘광주 5·18’, ‘식민지 책임’ 등이 모두 실천과 표현의 키워드로 나타난다.
그러나 필자가 보기에 이미숙의 논지는 트랜스내셔널리즘으로 월경하고 연대하는 내용을 전개한 이후에 서술한, 이른바 ‘공진’(共振)에 초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일본어로 빈번히 사용되는 ‘공진’이라는 말은 한국어로는 지나치게 물리적 용어로만 한정되어 사용되는 측면 때문에, 차라리 ‘공명’(共鳴) 혹은 ‘공감’(共感)이라는 말로 바꾸어야 그 뜻을 온전히 담을 수 있을 것이다. 즉 여기에서 공진이란 서로 관련성이 있는 지역에서 작은 단위의 월경을 통해 공감을 점점 획득하다가 그 울림을 확산해나가며 보편적 공명을 획득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도미야마에 적용하자면, 그녀의 작품과 실천적 예술이 한국과 일본을 넘어 북미와 유럽, 동남아시아로 확산되는 것을 이른다. 그런데 그 공명이 힘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효과적인 네트워크가 필요하다. 이미숙은 도미야마의 작품과 활동이 공명을 일으킨 후 이어지게 하는 네크워크가 바로 각국의 교회협의회(NCC)를 비롯한 기독교 연대조직이었다는 것을 밝히고, 이 기구들이 어떤 역할을 감당했는지를 규명하였다.
결국 이 논문은 도미야마 다에코가 예술활동을 통해 표현하고 실천한 주제인 식민지 책임, 민주주의, 젠더, 인권 등이 국경을 초월한 민중 예술의 연대로 확장되는 과정과, 여기에 구체적으로 기독교 네트워크가 실제적 역할을 주로 담당하면서 공명을 불러일으킨 사례를 면밀히 재구성하고 재해석하였다.
이미숙의 논문은 도미야마 다에코의 예술·생애·경험·실천과 그것을 통해 여러 가치의 월경과 연대, 공명 과정을 살피려 한 특집호의 목표에 가장 충실히 응답한 논문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미숙의 논문은 물론이거니와 앞서 소개한 다른 논문들 또한 해방 후 가장 혹독한 갈등의 시대에, 한일 사이의 높은 장벽 상황 중에 재음미해야 할 필수적 논의들을 제공하고 있다.
일본어와 영어 논문으로만 편집된 저널이라서 읽는 데 제한이 따를 것이지만, 여러 기회를 통해 되도록 널리 읽혀지기를 바란다.

서정민|연세대학교에서 교회사 교수로 재직하였다. 현재 일본 메이지가쿠인(明治学院)대학 교수이며, 동 대학 그리스도교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근저 『日韓関係論草稿』(朝日新聞出版, 2020) 외 다수의 저서가 있다.

 
 
 

2021년 9월호(통권 753호)

이번호 목차 / 지난호 보기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
기독교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