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그림 해설
 




June 2022
Su Mo Tu We Th Fr S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기독교서회
Daily Devotional
2022. 06
04
토요일
휴식처
마태복음 11:28-30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마 11:28)

저는 살면서 부담감에 짓눌린 나머지 불안과 절망에 시달리고 불평을 늘어놓은 적이 많습니다. 학교에 다니는 데다 아르바이트를 하고 자원봉사로 지역 청년 사역까지 하다 보니 매우 고단하고 제 자신을
위한 시간을 많이 내지 못합니다. 저는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고 싶어서 목적을 달성하도록 스스로를 강하게 압박합니다. 그러나 충분히 잘 하고 있는지 의심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하루는 방에 앉아 있다가 수업에 가려고 하는데 도무지 기운이 나지 않았습니다. 갑자기 하나님께서 기도하라며 제 옆구리를 쿡 찌르신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저는 그동안 어떤 생각을 했으며 어떤 기분이 들었는지 그리고 왜 이렇게 울적하고 절망적인 마음이 드는지 하나님께 말씀드렸습니다. 하나님은 제게 마음을 털어놓아도 되는 안전한 곳이 있음을 깨우쳐주셨고, 그러자 마음의 짐과 괴로움이 매우 가벼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기도 속에는 울적할 때 달려갈 곳과 어떤 일도 풀리지 않을 때 굳게 설 수 있는 장소가 있습니다.
우리에게는 우리를 진심으로 깊이 보살피시는 하나님이 계십니다. 바쁜 삶으로 마음이 짓눌릴 때는 예수님께서 우리가 그 짐을 홀로 지기를 바라지 않으신다는 사실을 기억하면 됩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쉼을 주실 예수님께 무거운 짐을 맡기면 됩니다.

기도 |

예수님, 무거운 짐을 모두 주님께 맡기게 하소서. 절망감을 느낄 때 우리를 회복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오늘의 묵상 |

언제나 도움을 주시는 예수님께 내 짐을 맡기겠다.

기도제목 |

대학생들을 위하여

글쓴이 |

네이선 콕스(미국 텍사스)